상단여백
HOME 뉴스 충청지역뉴스
충북북부보훈지청, 1월의 호국인물 고(故) 연제근 상사 선정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1.14 19:54

[MBS 충주 = 이준희 기자]

고(故) 연제근 상사

충북북부보훈지청(지청장 우진수)은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이 1월 호국인물로 선정한 고(故) 연제근 상사에 대해 지역민들에게 알리고자 한다고 14일 밝혔다.

1930년 1월 14일 증평군 도안면에서 태어난 연제근 상사는 1948년 1월 30일 국방경비대에 입대해 청주의 27사단에서 훈련을 받았다.

1949년 육군 3사단 22연대 1대대 1중대 대원으로 지리산 공비토벌작전에 참전해 공비 9명을 생포하는 큰 전공을 세웠으며, 이 공적으로 연제근 상사는 2계급 특진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북한군은 3일 만에 서울을 함락하고 3개월도 안돼 낙동강 방어선마저 무너뜨리고 포항 일부와 부산을 두고 국군과 대치했다.

이렇게 전선이 포항 형산강 일대까지 밀리는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을 때, 1950년 9월 17일 제3사단 22연대 1대대의 분대장 연제근은 12명의 돌격대원을 이끌고 포항을 탈환하기 위한 형산강 도하작전에 참가했다.

이때 연제근 상사는 수류탄을 몸에 매달고 수중포복으로 돌진하던 중 적의 기관총 사격으로 어깨가 관통당하는 중상을 입었으나 끝까지 도하하여 3발의 수류탄을 투척하여 적의 기관총 진지를 완전히 파괴시켰다.

이로써 포항탈환의 결정적 공훈을 세웠지만 연제근 상사를 포함한 8명의 특공대원이 안타깝게도 적탄에 맞아 장렬히 전사했다.

이와 같은 연제근 상사의 전공에 힘입어 22연대는 형산강을 무사히 건너 포항지구를 수복하는데 성공했으며 이 작전을 이후 인천상륙작전과 함께 국군이 서울을 수복하고 압록강까지 북진하게 되는 전기가 되었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전공을 기려 2계급 특진과 함께 을지무공훈장(1950년 12월), 화랑무공훈장(1951년 8월), 무공포장(1956년 10월)을 추서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6.20 목 00:12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