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유성선병원] 지방간? 방심하면 간경변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어
유성선병원 소화기센터 이상혁 과장 | 승인 2018.04.07 10:38
유성선병원 소화기센터 이상혁 과장

간은 ‘몸 속 화학공장’이라고 불릴 정도로 신체 대사과정에 폭넓게 관여한다.

주로 체내에 들어오는 각종 성분들을 해독하는 기능을 한다. 술을 분해하는 곳도, 각종 약제들의 대사가 이뤄지는 곳도 간이다.

이런 중요한 장기인 간에 중성지방이 쌓이고 지방이 간 무게에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정상 범위(3~5% 사이)를 초과하면 이를 지방간이라고 한다. 발병 원인은 많으나 비만, 인슐린 저항성 증가, 과도한 술 섭취 등이 주요 원인이다.

지방간을 술을 많이 마시면 걸리는 질환으로 흔히 생각하지만, 술을 마시지 않는데도 발병하는 비알코올지방간이 오히려 더 많다. 알코올성 지방간의 약 4배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한국인의 약 33%가 비알코올지방간이라고 보고한 연구도 있다.

두 지방간 모두 각종 만성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간경변, 간암 같은 중증 간질환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이러한 진행은 증상이 거의 없어 초기에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에 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방간에 대해 유성선병원 소화기센터 이상혁 과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비알코올지방간은 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과 연관

알코올성 지방간은 과음이 원인인 반면, 비알코올지방간은 비만, 당뇨, 고지혈증 같은 만성질환과 연관이 있다. 최근에는 소아비만이 증가하면서 어린이들 중에도 지방간 진단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사례도 비알코올 지방간에 해당한다.

진단은 복부초음파검사, 혈액검사, 간 조직검사 등

지방간을 진단하기 위해선 복부초음파검사, 혈액검사, 간 조직검사 등을 이용한다. 복부초음파검사에서는 간실질의 초음파 음영으로 지방간의 중증도를 파악할 수 있다.

혈액검사로는 간세포가 파괴될 때 혈액으로 빠져 나오는 ALT, AST 효소의 농도를 측정한다. 지방간 외 다른 간 질환에서도 이런 효소의 수치가 상승할 수 있고 심장, 신장, 근육 등의 질환에서도 수치가 오를 수 있어 진단 시 주의해야 한다.

조직검사는 더욱 정밀한 검사 방법으로 다른 간 질환의 유무 여부뿐만 아니라 간 섬유화 정도도 파악할 수 있다. 또, 알코올성인지 비알코올성인지 가늠해볼 수 있다. 최근에는 초음파를 이용한 간 탄성도 측정법을 이용해 간 섬유화 진행 단계를 확인하기도 한다. 하지만 비만인 환자에게는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검사에서 지방간 소견이 보이면 환자에게 음주력 등을 물어 알코올성 지방간인지 비알코올지방간인지 추정한다.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은 알코올 섭취량이다. 미국간학회 진료지침에서는 기준이 되는 알코올 섭취량을 최근 2년간 남자의 경우 주당 210g(소주 약 4잔)을, 여자의 경우 140g을 초과한 경우로 정의한다.

특별한 증상 없어 발견 어려워  지방간염, 간경변,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어

지방간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일상에서 발견하기 힘들다. 환자의 다수는 건강검진에서 간수치(ALT, AST) 이상으로 복부초음파검사를 실시할 때 지방간을 발견한다. 지방간이 처음부터 건강에 큰 문제를 일으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간세포 손상을 동반한 염증이 나타날 수 있다. 때로는 섬유화가 발생하기도 하는데 이를 비알코올 지방간염이라고 한다. 지방간염이 진행돼 섬유화가 심해지면 이를 비알코올 지방간 연관 간경변증이라고 한다.

비알코올 지방간 연관 간경변증 환자의 간암 누적 발생률은 연간 약 2.6%꼴로 추정된다. 고령, 제2형 당뇨병, 비만 등이 발암을 촉진하는 위험인자로 지목된다.

비알코올지방간은 만성질환과 관련 있다고 알려져 있다. 대한간학회 진료지침에선 비알코올지방간 환자에게 심혈관질환 유병률이 높았고, 제2형 당뇨병의 발생률도 높았다고 보고했다.

​체중감소, 운동, 식이요법이 치료이자 예방

알코올성 지방간 예방에 가장 중요한 것은 절주며, 비알코올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체내 지방 수치를 줄여야 한다. 그러나 체중을 한꺼번에 많이 줄이면 오히려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배에 힘을 주고 하루 30분 정도 걷기 운동을 하면 복부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걷기 운동만으로는 체중이 줄어들기 어려우므로 근력운동이나 유산소운동을 약 20분 정도 덧붙여 하는 것이 좋다.

밥, 빵, 국수, 떡의 주성분인 탄수화물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지방간의 원인인 중성지방이 증가해 섭취량을 일일 탄수화물 권장량인 300~400g(밥 1공기 반) 이하로 줄여야 한다.

단백질은 중성지방을 간에서 빠져 나오게 하므로 성인의 경우 남성은 하루에 55~65g(닭가슴살 약 250g), 여성은 45~55g씩 섭취하는 것이 좋다. 살코기, 생선, 콩 등이 단백질이 많은 식품이다.

여러 약물이 비알코올지방간 치료에 사용되고 있지만 각각에 안정성 등의 이슈가 있어 개별 환자에 맞게 사용돼야 한다.

비만 환자의 경우, 최근엔 체중을 감량하여 비알코올지방간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비만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유성선병원 소화기센터 이상혁 과장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성선병원 소화기센터 이상혁 과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8.12.19 수 00:33
우)301-817 대전시 중구 당디로 93 (산성동 136-69 번지)
[대표전화] 1566-0150   |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8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