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종교/건강 포토뉴스
을지대병원, 전공의가 ‘보디빌더’ 된 사연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5.21 16:56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대학병원 전공의가 보디빌더로 활약하고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을지대학교병원 내과 안호찬전공의로, 벌써 두 번의 대회를 치렀다.

대학 시절부터 취미로 운동을 즐겨했던 안 전공의는 지난해 인턴 과정 중 체중조절에 완벽히실패, 20kg 증량이라는 아찔한 경험을 해야 했다. 거울 속 달라진 안 전공의의 모습은 내분비질환 전공을 꿈꾸던 의사로서의 모습마저 위협하기에 이르렀다.

                 안호찬 전공의

안 전공의는 비만이 당뇨나 고혈압 등 각종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의사로서환자에게 떳떳하게 ‘체중감량’ 혹은 식단조절등의치료법을 제시할 수 없을 것 같아 내가먼저실천해보고자몸을만들기로결심했다고말했다.

악착같은 노력의 결과는 조금씩 빛을 보이기시작했다 몸을 혹사시키거나 해치지 않는선에서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하다 보니그야말로건강하게’ 살이 빠졌다.

그리고 2019년 새해 무렵, 그의 열정을눈여겨본 트레이너의 추천으로 안 전공의는 본격적으로 ‘보디빌더 의사’의 길을 걷게 됐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전공의에게개인시간이란언감생심 꿈조차 꿀 수 없는 먼 나라 이야기였다. 잠깐의 휴식시간이 생겨도의국이나기숙사, 혹은 병원 근처에서 긴장 속에보내야했고,그마저도 취미활동을 하기 보다는 피곤을쫓고밀린 잠을 청하기에 여념이 없었다.

하지만 병원에서 먹고 자고 씻기를 반복하는 전공의들의 고된 모습은 이제 드라마 속에서도볼수 없는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전공의특별법)에 따라 주당 근무시간이 80시간으로 제한됐으며, 16시간 이상 연속 근무할 경우 10시간이상 휴식시간을 부여하게 된 것. 덕분에 안 전공의에게도 도전할 수 있는기회이자여유가생겼다.

안 전공의는 전공의 특별법이 잘 지켜지고 있기 때문에 퇴근 후 운동할 시간이 충분히 있었을뿐더러 병원 내 운동의학센터에서도 짬 날 때마다 운동을 했고, 일정이 여의치 않은 날에는도시락을 챙겨 다니며 몸 관리를 해왔다고 말했다.

또 퇴근 후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다 보니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되고, 전공의로서의 역할에도 더 충실할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안 전공의는 지난 3월 ‘피트니스스타 아마추어리그’와 4월 ‘2019 머슬마니아’ 대회에 출전한데이어 현재는 오는 7월에 있을 대회를 준비하는 등 점차 도전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안 전공의는 이제는 단순히 체중감량이 아닌 대회 입상, 더 크게는 삶의 만족을 위해 최선을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을지대학교병원 신종호 교육수련부장은 여느 직장인들과 마찬가지로 전공의들에게도 ‘워라벨(Work-life balance)’ 중시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병원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평소 환자진료와 의학공부에 있어서도 열정을 갖고 최선을 다하는 안호찬전공의의 멋진 도전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8.19 월 21:51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