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대전선병원] '젊었을 땐 괜찮았는데’ 노인성 변비 방치하면 변실금 장폐색까지?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 | 승인 2019.05.07 21:37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

변비 환자의 약 40%는 60대 이상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변비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기준 65만 5000여 명이다.

변비 환자의 다수가 병원에 오지 않고 증상을 방치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환자 수는 훨씬 많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변비를 대변이 잘 나오지 않는 현상으로만 여기거나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테니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연령대가 높은 사람들은 젊은 사람들보다 신체적 능력이 저하된 경우가 많아 변비가 다른 병의 원인이 될 수 있어 변비를 방치하지 말고 일찍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변비의 원인, 변비를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변비 예방법에 대해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변비 진단 기준 있지만 … 변비라고 하기 어려운 경우 많아

변비에 대해 막연히 대변을 자주 못 보거나 힘들게 보는 증상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보통 △배변 횟수가 1주일에 3번 미만이거나, △대변의 양이 하루 35g 이하거나(일반적인 경우 200g 이상), △4번 중 1번꼴로 굳은 대변이 나오거나, △배변 후 잔변감을 느낄 때가 4번 중 1번 이상인 경우를 변비로 정의한다. 그러나 위의 기준만으로는 변비를 정확히 진단하기 쉽지 않다.

배변 횟수가 1주일에 1~2회뿐이어도 규칙적으로 대변을 보고 그 변이 굳지 않았으며, 양이 적지 않고 잔변감이 없다면 변비라고 하기 무리가 있다. 평균적인 배변 횟수가 1주일에 3~4회 이긴 하지만 배변 주기는 개인차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이런 유형의 사람은 대변을 볼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확률이 높은데, 변비를 진단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 중 하나는 불편함을 느끼는가다. 또, 배변이 1~2번 정도만 불편했고 그 전후엔 늘 무난했다면 이 경우에도 변비라고 바로 말하기 곤란하다.

◆ 기능적 원인과 기질적 원인으로 분류 … 복부 엑스레이로 진단 가능

변비의 원인은 크게 기능적 원인과 기질적 원인으로 분류된다. 기능적 원인은 △대장의 일부 또는 전체의 운동 능력이 저하되는 등 대장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경우, △직장이나 항문 등 다른 장기에 이상이 있는 경우로 나뉜다.

기능성 변비의 원인 중 흔한 것으로는 △변기에 오랫동안 앉아서 신문을 읽는 등 잘못된 배변 습관, △변비를 유발하는 식이 습관, △습관적인 변비약 복용, △과민성 대장 증후군, △기타 여성 호르몬 작용, △임신, △월경 등이 있다.

기질성 변비의 경우엔 대장염, 대장 및 직장의 종양이나 협착(장기가 서로 달라붙은 증상) 등이 주요 원인이다. 자신이 변비인지 의심되는 노인들 또는 부모님이 변비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들은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복부 엑스레이(x-ray) 촬영으로 장 속에 대변이 얼마나 차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 방치하면 항문 출혈, 장폐색, 변실금, 치질, 대장 용종, 피부 질환 생길 수 있어

나이가 들면 대장에 있는 신경세포가 줄면서 장의 운동 능력이 점점 감소한다. 때문에 노인들은 변비로 인해 항문에 출혈이 생길 위험이 높고, 심한 경우 장이 막히는 장폐색이 발생할 수도 있다.

변비를 제때 치료해야 하는 이유들은 또 있다. 변비를 방치하면 만성변비가 될 수 있는데 만성변비는 변실금과 치질로 이어질 수 있다. 변비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변에 있는 각종 독소가 오래 남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변에 있는 독소가 장에 오랫동안 있으면 대장암을 유발할 수 있는 용종이 생기기 쉬워진다. 또한 신체가 늙는 속도를 더욱 빨라지게 하고 피부 질환도 일으킬 수 있다.

◆ 변비 예방할 수 있다는 식이섬유, 올바르게 섭취하려면?

 

변비를 예방하려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식이섬유는 장에서 분해되거나 흡수되는 대신, 다른 음식물이 소화되는 것을 돕는다.

식이섬유가 많이 포함된 음식물은 수분을 많이 흡수해 대변을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게 해준다. 대변 양이 많아지는 효과도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했던 한국인 영양소 섭취 기준에 따르면 식이섬유를 성인 남성은 하루에 25g 정도, 여성은 20g 정도 섭취하는 것이 적절하다. 다만 물에 안 녹는 성질의 식이섬유만 섭취하면 대변이 더욱 굳어 변비가 악화될 수 있다.

물에 녹는 성질의 식이섬유는 아보카도, 자두, 바나나, 양파, 고구마 등에 많다. 물에 녹지 않는 성질의 식이섬유는 콩 종류, 호박, 샐러리 등에 많이 있다. 따라서 식이섬유를 골고루 잘 섭취하도록 하자.

◆ 고기는 야채와 함께, 물은 하루 8컵 정도 … 당분 많은 음식, 가공식품은 주의해야

고기에는 식이섬유가 적어 육식 위주의 식습관은 변비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고기를 섭취할 때는 야채를 함께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250ml 용량의 컵 기준으로 하루 8컵 정도 마시면 좋다.

당분이 많은 음식은 장의 운동 능력을 떨어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가공식품은 음식물이 가공되는 동안 식이섬유 함량이 적어지고 방부제, 착색제, 감미료가 도중에 보태질 수 있어 많이 섭취하지 않는 것이 변비 예방에 이롭다.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선병원 소화기센터 최유아 과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9.19 목 21:23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