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스포츠
대전예술의전당 스테판 테밍 리코더 & 하프시코드 듀오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4.26 21:41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2019년 봄, 바로크의 따뜻한 선율이 당신을 찾아온다.

고음악 스페셜리스트 중 가장 촉망받는 리코더 연주자인 스테판 테밍이 2012년부터 호흡을 맞춰온 하스시코디스트 빕케 바이단츠와 함께 대전예술의전당(관장 김상균) 무대에 오른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으로 레퍼토리와 음향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찬사를 받으며 2016 ECHO Klassik 수상자가 된 테밍은 리코더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정립하고 전통을 창조하며 리코더 분야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히고 있다.

데뷔 음반부터 평론가의 찬사를 받고 다양한 음반을 발매하며 2018년 ‘International Classic Music Award’ 수상, 디아파종의 ‘the new reference for this reperoire’, 그라모폰의 ‘Editor’s Choice’에 선정된 테밍과 2000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요한 세바스찬 바흐 국제 콩쿠르의 우승자로 유럽, 미국, 일본, 중국 등에서 왕성한 연주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빕케 바이단츠와의 호흡을 직접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악기의 개량과 더불어 온전한 독주 악기로 자리를 잡으며 전성기를 맞이했던 리코더와 당대 대표 악기 중 하나였던 하프시코드 연주로 바로크시대 대표 작곡가인 코렐리, 헨델, 비발디, 텔레만, 스카를라티의 작품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독창적인 장식구를 사용한 변주로 그들만의 해석으로 표현해낼 바로크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이번 공연의 관람료는 R석 5만 원, S석 3만 원, A석 2만 원으로 8세(초등학생) 이상 입장 가능하며, 예매는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djac.or.kr)와 전용콜센터(1544-1556)에서 가능하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10.15 화 14:54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