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 유성구, 도시형 먹거리자치 모델을 선도한다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2.14 15:28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주민들 누구나 연령이나 성별, 경제형편과 상관없이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먹거리 기본권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우리사회는 유전자변형식품(GMO), 살충제계란, 불량급식사고 등 먹거리 안전의 위기에 직면함에 따라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유성구는 지역농산물의 생산, 유통, 소비를 넘어 안전, 영양, 복지, 환경 등 먹거리와 관련 선순환 시스템 구축에 노력해 왔다.

실제 어린이집 친환경 급식비 지원, 로컬푸드직매장 조성 지원, 희망마을가공지원센터 조성, 푸드통합지원센터 조성 등 선도적인 사업들을 펼쳐 도시형 푸드플랜 선도자치단체로 선정되는 등 대내외적으로 도시형 먹거리 선도모델로 크게 인정받고 있다.

또한, 로컬푸드 유통 및 반찬가공, 제과제빵 분야 일자리 교육 및 로컬푸드 활동가 양성 등 로컬푸드 기반 일자리 창출 교육사업을 추진한 결과, 현재 로컬푸드 기반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 분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유성구는 그동안의 로컬푸드 활성화 사업을 기반으로 오는 3월부터 공공급식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공공급식 확대는 미래세대에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가소득 확대, 지역경제의 선순환체계 구축에 있어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오는 3월중으로 국․시비 포함 65억 원을 들여 지난해 조성된 유성푸드통합지원센터 내에 대전시 최초로 공공급식지원센터를 설치·운영 할 계획이다.

지원센터는 그동안 유성구 관내 어린이집 및 사립유치원 500여 개소에 꾸러미형태의 로컬푸드 공급을 대전시 5개자치구 전역의 어린이집 및 사립유치원 총 1,587개소로 확대해 바른유성찬을 공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 그리고 대덕특구 공공기관에서 직접 지역농산물을 주문할 수 있도록 수발주시스템도 이달 중 도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대덕특구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로컬푸드 공급도 확대한다.

지난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구내식당 및 부식 서비스 등에 건강하고 안전한 바른유성찬 공급을 위한 협약도 체결했다.

구는 지난해 대덕특구 공공기관 32개소에 대해 급식현황을 조사한 결과 로컬푸드 수급의사를 확인했고, 급식을 직영으로 운영하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바른유성찬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창출을 위해서도 먹거리분야의 사회적기업 확대와 로컬푸드 셰프 양성, 가공품 생산 등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는데 힘쓸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민관 거버넌스에 기반한 도시형 푸드플랜을 선도해 지역먹거리 생산·소비 및 공공급식 지원체계 강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공공급식지원센터를 설치 운영해서 건강한 먹거리 공감대 형성은 물론 대전지역 공공급식 확산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2.18 월 00:03
우)301-817 대전시 중구 당디로 93 (산성동 136-69 번지)
[대표전화] 1566-0150   |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