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병원] 뜨거운 폭염 더위가 일으키는 여름철 대상포진
상태바
[선병원] 뜨거운 폭염 더위가 일으키는 여름철 대상포진
  • 대전선병원 감염내과 김광민
  • 승인 2016.08.19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내과 김광민

모기에 물린 것 같은 물집 단순 피부병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잠 못 이룰 정도로 지나친 통증과 기간 만약 이러한 증상을 겪고 있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해봐야 한다

최근 한 달 가까이 지속되고 있는 폭염 이 때문에 대상포진 환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무더위로 인해 급증하는 대상포진 에 대해 알아보도록 한다.

대상포진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9월에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2014년 기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대상포진 월별 진료 인원 현황을 보면 겨울철 평균 6만3000명 정도인 대상포진 환자는 폭염이 시작되는 7월에 8만여명으로 한 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폭염이 절정에 이르는 8월에도 7만9000여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아 겨울철보다 많이 늘어난 모습이었다. 또한 최근 6년간 모두 폭염이 시작되는 여름철인 7월부터 9월 사이 대상포진 진료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여름철에 대상포진의 발생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냉방으로 실내외 온도 차가 크고 무더위로 인한 피로누적, 체력저하, 불규칙적인 수면 패턴 때문에 면역력이 쉽게 떨어지고 피부 노출이 많아지면서 예민해지기 때문이다.

대상포진은 원래 과로와 스트레스로 인한 면역력 저하가 질환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실제로 일상에서 가장 많은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는 중장년층에서 가장 많이 일어난다. 더욱이 ‘통증의 왕’ 이라고 불리어질 정도로, 느껴지는 통증이 무시무시한 질환이라 삶의 질까지 크게 떨어뜨릴 수 있는 질환이다.

대상포진은 발병하면서 이상신호를 보내온다. 가장 먼저  감기 기운과 함께 몸 일부 통증이 발생한다.  피부에 띠 모양의 불은 수포가 생긴다.  살이 스치기만 해도 아프다.  조금 피로하거나 무리한 날에는 반드시 통증이 생긴다.

대상포진의 발진과 수포는 몸의 한 부위에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면역 능력이 떨어진 환자에게서는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혈액을 타고 이동하여 발진이 피부 분절을 벗어나 전신에 나타날 수 있다.

발진과 물집이 돋은 지 1∼2주가 지나고 나면 진물이 흐르는 물집에도 딱지가 앉기 시작한다. 이후 약 2주간에 걸쳐서 이 딱지가 앉은 피부도 호전된다.

발진이 생긴 자리에 생겼던 통증도 일반적으로는 수 주 이내에 없어지게 되지만 이상 감각은 신경이 회복되는 몇 달간 지속될 수 있다. 어떤 환자들은 물집이 없어진 수개월 혹은 수년 후에도 심한 통증으로 고생하기도 한다.

대상포진은 특별한 예방법이 없는 질환이다. 평소에 술, 담배를 피하고 규칙적인 식습관과 충분한 수면, 꾸준한 운동으로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

항상 몸을 깨끗이 유지하고 주위를 청결하게 해 대상포진으로 상처가 난 피부를 통한 이차적인 세균 감염을 막아야 한다. 특히 간지럽다고 손톱으로 긁게 되면 세균 감염의 위험이 증가하므로 손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이차적 세균 감염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대상포진은 환자의 물집이 터져 진물이 흐르게 되면 이 진물을 통해 전염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미 수두를 앓은 적이 있는 사람에게는 전염이 되지 않는다. 만약 수두를 앓은 적이 없는 사람이 대상포진을 앓고 있는 사람과 접촉했다면 발병을 차단하기 위해 수두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 치료는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는 방식인데, 투여 이후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며 신체상태와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

또 건강한 사람에서 재발은 매우 드문일이다. 하지만, 면역능력이 저하된 환자는 간혹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면역력에 관한 건강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