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둔산소방 안용식, 장지현, 윤서진 대원, 3대 세이버 모두 획득
상태바
대전둔산소방 안용식, 장지현, 윤서진 대원, 3대 세이버 모두 획득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0.07.12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둔산소방서는 대전시 최초로 하트·브레인·트라우마 등 3대 세이버를 모두 받은 구급대원이 탄생했다고 12일 밝혔다.

소방청은 2019년부터 중증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시책으로 하트세이버 외에 브레인세이버, 트라우마세이버 인증을 추가해 3대 세이버 인증제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3대 세이버를 대전 최초로 받은 주인공들은 소방장 안용식, 소방교 장지현, 소방사 윤서진 등 둔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3명이다.

특히, 윤서진 대원은 임용된 지 불과 7개월 된 새내기 구급대원으로 이번 영광의 주인공이자 생명을 살리는 달인으로 거듭나 화제다.

윤 대원은 소방에 입문하기 전 종합병원 응급실에 2년 넘게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탄탄한 응급처치 능력을 쌓아왔다.

윤 대원은“임용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대전 최초로 3관왕 달성자가 돼 무척 영광스럽다”며 “시민의 생명을 살리는 것은 구급대원의 기본임무일 뿐”이라며 겸손을 표했다.

송정호 대전둔산소방서장은 “현장응급처치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큰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을 가족처럼 대하고 마음에 진심을 담아 응급처치를 실시해 더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