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명품딸기 “아리향” 10t 첫 태국 수출
상태바
홍성군, 명품딸기 “아리향” 10t 첫 태국 수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0.02.2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S 홍성 = 이준희 기자]

충남 홍성군(군수 김석환)이 전략적으로 육성 중인 명품딸기“아리향”이 태국과 첫 수출계약을 맺으며 본격적인 해외 판로개척에 나섰다.

20일 홍성군에 따르면‘홍주 아리향딸기 영농조합법인’(대표 김규성)과 태국은 아리향 딸기 10t규모(약 4억원 상당)를 수출하기로 계약을 맺고 지난 20일 1차분 100박스를 첫 선적했다. 이번에 태국으로 수출되는 홍주 아리향딸기는 태국 상류층을 대상으로 백화점과 프리미엄 마트에 납품될 예정이다.

2017년에 등록된 신품종인“아리향”은 전국 최초로 홍성에서 시험재배에 성공한 뒤 국내 백화점 및 대형 마트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지난해부터 홍콩, 마카오, 베트남에 5t규모(1억 2천만 원 상당)를 수출했다.

군은 이번 태국 수출을 시작으로 싱가포르와도 수출협상에 성공해 10t규모의 아리향 딸기 수출을 앞두고 있다. 군은 동남아 진출에 이어 일본 등 본격적인 해외 판로 개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성딸기는 연매출 250억 원 규모를 자랑하는 지역농업의 대표 효자 품목으로 타 지역에 비해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평균 13brix 이상의 당도에 과실이 굵고 경도가 우수해 소비자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군은 2018년 전국최초 지역단위 통합브랜드‘딸기U’출시를 시작으로 ICT융합 시설딸기 온습도 환경제어시스템 보급, 딸기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하였으며, 올해에는 육묘장 설치, 원예시설 현대화, 수정벌 사업, 포장재 지원사업 등 총 8억 6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홍성딸기 명품화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홍성군 관계자는 “올해 태국과 첫 수출계약을 계기로 해외수출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며 “앞으로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한 판로개척, 기술개발 등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