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교대 총장 임용 거부에 공주교대 구성원 '반발'
상태바
공주교대 총장 임용 거부에 공주교대 구성원 '반발'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0.02.16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교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국립공주교육대학교 제8대 총장 임용후보자 이명주 교수의 임용제청이 교육부에 의해 거부 결정이 내려진 가운데, 학내 구성원들이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13일 오후 공주교대 대학평의원회·교수협의회·공무원직장협의회·조교협의회 등 교수 및 교직원 단체와 공주교대 총학생회 40여명은 공주교육대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가 정의로운 사회를 표방하는 현 정부가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당선된 총장 후보자에 대해 어떠한 사유도 밝히지 않은 채 임용제청을 거부했다”며 “우리는 이러한 현 정부의 몰상식한 행태를 강력이 규탄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주교대는 지난 정권에서 강요한 ‘대학 총장 간선제’라는 비민주적인 적폐를 청산하고자 학생교수직원 등 학내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직선제를 시행했다”며 “그 결과 이명주 교수는 학생 82%, 교수 63%, 직원 80%의 지지로 종합 득표율 66.4%라는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지난 2월10일, 이명주 총장후보자에 대해 아무런 이유도 밝히지 않은 채 임용제청을 거부했다”며 “공주교대는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이 공정한 선거를 했지만, 교육부가 선거결과를 정의롭게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교육부의 임용 제청 거부는 현 정부의 대학 자율권과 자치권을 훼손하는 또 다른 적폐 권력이 아닌지 되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행태는 비정상적인 권력의 횡포이자, 나아가 초등 예비교사들에게 민주주의에 대한 희망을 잃게 했다”고 비판했다.

위혁준 공주교대 총학생회장은 “교육부의 임용제청 거부는 학내 주권자이며 학교의 주인인 학생들을 무시한 행위이자 공개적으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킨 행위”라며 “우리는 민주주의를 가르치기 위하여 민주주의에 대해 고민하는 예비교원이다. 교육부의 이러한 행위를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는 학내 구성원 모두가 납득할 만한 총장 임용 거부 사유를 밝혀야 한다”며 “만일 사유가 합리적이라면 공개하지 않을 이유가 없고, 합리적이지 않다면 거부 결정은 마땅히 번복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