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종교/건강
건양대병원 김금원 교수, 한국융합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8.08 16:27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건양대병원 김금원 교수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영상의학과 김금원 교수가 최근 제주대학교에서 열린 한국융합학회 주관 ‘ICCT2019 국제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전립선암 위치에 따른 병리학적 진단과 다중 MRI 결과 비교’라는 주제의 이번 논문은 전립선암의 진단에 있어서 다중 MRI 검사로 얻은 영상판독 정확성이 매우 높아 암의 병기를 판정하고 치료결과를 예측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내용이다.

김 교수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건양대병원에서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을 받은 남성 70명의 전립선 다중 MRI 영상을 통해 전립선의 이행구역 (transition zone)과 주변구역 (peripheral zone)에 발생한 암의 병기 측정과 예후를 분석한 결과 병리학적 검사 소견이 거의 일치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전립선 이행구역은 주변구역에 비해 암 발생률이 낮을 뿐 아니라, 전립선비대증이 호발하는 부위로, 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암을 감별 진단하기 쉽지 않은 부위인데, 다중 MRI 검사를 통해 정확히 감별진단이 가능했다.

특히 확산강조 MRI영상의 현성확산계수는 전립선암의 병리학적 중등도, 전립선암 병기와 상호관계가 있어 다중 MRI 역할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즉 전립선암 진단에 있어 다중 MRI 검사 신뢰도가 매우 높아졌다는 것으로, 전립선 다중MRI 검사가 표준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 교수는 “장비의 발달로 고속촬영이 가능해지고, 해상도가 매우 높은 고자장 MRI가 등장했을 뿐 아니라, 확산강조 영상 등의 기능을 통해 전립선암의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MRI(자기공명영상)란 인체에 해가 없는 고주파를 이용해 체내의 원자핵에 핵자기공명 현상을 일으켜 그 원자핵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영상화한 진단 검사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8.21 수 02:00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