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스포츠
대전예술의전당, '토마스 크바스토프' 대전공연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2.28 00:06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지난 30년간 깊은 예술성과 인간승리의 스토리로 전 세계 수많은 음악 애호가들에게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던 세계적인 바리톤 토마스 크바스토프(Thomas Quasthoff, 1959년 독일 출생)가 특별한 재즈 공연을 대전에서 선보인다.

토마스 크바스토프는 불굴의 의지로 세계정상의 성악가 반열에 오른 놀라운 인간승리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어머니가 임신 중 입덧을 완화하기 위해 복용한 약물 부작용으로 손가락이 7개, 어깨와 붙은 것 같은 손 등 중증선천기형으로 태어났으며 키가 130cm 정도밖에 자라지 않았다.

어려서부터 뛰어난 노래실력에도 불구하고 피아노를 칠 수 없다는 이유로 음대 진학에 실패했으나, 음악에 대한 열정과 긍정적인 성격으로 1988년 29세의 늦은 나이에 뮌헨의 ARD 국제음악콩쿠르에서 우승하면서 성악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따뜻하고 우아한 음색과 넓은 음역으로, 특히 독일 가곡에서 발군의 실력을 보이며 디트리히 피셔-디스카우 이후 최고의 독일가곡 해석자로 찬사를 받은 토마스 크바스토프는 장애를 극복한 이유가 아니더라도 뛰어난 음악성을 가진 위대한 성악가로 인정받으며 약 30년간 전 세계 음악팬은 물론 동료 연주가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아 왔다.

그랬던 그가 2012년 클래식 무대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연극배우와 내레이터, 교수 등 왕성한 활동을 해왔고, 이 시기에도 특별히 관심을 가진 것이 바로 재즈 음악이다. 크바스토프는 어린 시절부터 형을 통해 알게 된 재즈를 즐겨온 재즈 마니아이며, 바리톤으로 클래식 무대에서 이름을 떨치던 2007년에도 재즈 앨범 <The Jazz Album: Watch What Happens>을 발매했을 정도로 재즈를 좋아했다. 유럽을 중심으로 재즈 무대를 선보여온 그는 2014년 <My Christmas>에 이어, 2018년 <Nice 'N' Easy>를 발표하고 2019년 아시아 공연투어 중에 대전을 찾는다.

이 앨범은 아더 해밀턴의 'Cry Me a River', 존 레논의 'Imagine', 조지 거슈윈의 'Summertime' 등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재즈 명곡들을 크바스토프의 따뜻하고 그윽한 목소리로 풀어냈다. 다만 이 앨범의 녹음은 빅밴드와 함께했지만, 이번 공연에서는 자신과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피아노 트리오와 함께하여 관객에게 직접 곡을 소개하는 등 더욱 친절하고 재밌는 무대를 만들 예정이다.

무대 위에 선 모습만으로도 감동을 주는 토마스 크바스토프. 이번 공연은 음악에 대한 열정과 헌신으로 승화시켜온 그의 노래가 얼마나 감동적인지 확인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3.22 금 18:10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