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학뉴스
한남대, 75세 만학도 래퍼 임원철씨의 값진 대학 졸업장
이준희 기자 | 승인 2019.02.14 20:18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오는 15일 한남대 학위수여식에서 75세의 나이로 학사학위를 받는해방둥이(1944년생)임원철씨(대전시 동구 가양동)의 별명은 ‘할아버지 래퍼’다.

평소 젊은이들의 음악인 랩을 즐겨 듣고 직접 랩을 부르는 임씨는 한남대 랩동아리(토네이도)활동을 비롯해 각종 TV 방송에서 랩을 선보이며 화제의 인물이 됐다. 임씨는 지난 날 건축자재사업과 운동으로 달련된 건강한 신체와 랩을 통해 젊은 감각을 유지하며 4년간의 대학생활을멋지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임씨의 제2의 인생은 60대 중반부터 시작됐다. 17세부터 아버지와 함께 건축자재 생산업에 종사하며 앞 만보고 달려온 임씨는 65세 때 모든 사업을 내려놓고 못다한 공부를 하기 위해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인 대전 예지중·고등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학업에 매진한 임씨는 중학교 고등학교 과정을 마치고 2015학년도 수시모집 일반전형으로 한남대 도시부동산학과에 합격했다. 손주 나이의 학생들과 같이 15학번 새내기 대학생생활이 시작됐다.

임씨는 학과 학생들과 처음 대면하는 오리엔테이션(OT) 시간에 랩으로 본인 소개를 하는등젊은이의 문화에 스며들기 위해 노력했다. 임씨에게 랩은 젊은 학우들과 이어주는 도구임과동시에 외롭고 어려운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 됐다.

랩을 향한 임씨의 열정은 대단했다. 4년의 대학생활 동안 한남대 축제무대를 비롯해 케이블방송 Mnet의 ‘쇼미더머니5’ ‘슈퍼인턴’ KBS 생생정보통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MBC 파워매거진 등에 출연하는 등 종횡무진이었다.

이 뿐 아니다. 임 씨는 학교와 학우들을 위해 보람된 일을 하기로 결심하고 대학 4년동안한번도 거르지 않고 매월 5만원씩 장학금을 기탁하는 선행을 베풀었다졸업을 앞둔 임씨의다음도전은 전국일주를 하며 자유여행을 하는 것이다.

세상은 도전하는 무대 같아요. 부딪쳐 보며 성공할 때 희열을 느껴요. 남은여생을 보다즐겁게더 부딪쳐 보려고요 임씨는 오는 15일 오후 1시30분 한남대 성지관에서 열리는 2018학년도전기 학위수여식에서 총장공로상을 수상한다.

한편 한남대는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사 1739명 석사 226명 박사 28명 공개과정수료 44명등 총 2,037명을 배출한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8.17 토 17:41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