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 고발 반발 움직임원자력연구원장 사퇴 이어 카이스트 총장 고발 정치적 물갈이 경계
이준희 기자 | 승인 2018.12.06 22:19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사퇴에 이어 카이스트 총장에 대한 검찰 고발에 대전 과학계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이 강한 반발을 나타내고 있다.

바른미래당 대전유성을 지역위원장인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12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카이스트 총장 과기부 검찰 고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우리나라의 대표 과학기술 교육기관 카이스트 신성철 총장에 대한 과기부의 검찰 고발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평하면서 “특히 최근 정부 임명 기관장의 일련의 사퇴와 맞물려 순수하게 바라볼 수만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 의원은 “과기부가 주장한 연구비 이중송금, 제자 편법 채용 의혹에 대해서 당사자가 제대로 소명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 것은 문제”라는 입장이다. 

또 “과기부가 신성철 총장 횡령의혹으로 수사를 의뢰했는데 횡령이 아니라면 당연히 잘못이고, 횡령이라면 관리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고 질책했다.

다만, “빠르고 투명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조속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덕연구단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을 지낸 신용현의원은 이번 카이스트 총장 고발사태나 원자력연구원장 사퇴 등을 바라보는 심정이 ‘제 일처럼 씁쓸’하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8.12.12 수 15:52
우)301-817 대전시 중구 당디로 93 (산성동 136-69 번지)
[대표전화] 1566-0150   |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8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