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위원회 무시행정 심각"오광영 의원 행감에서 생활임금 일방 삭감 결정 질타
이준희 기자 | 승인 2018.11.08 01:24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대전시 행정감사에서 집행기관의 위원회운영에 대한 질타가 이루어 졌다.

오광영(더불어민주당 유성구제2선거구)의원에 따르면 대전시위원회 141곳중 56곳(39.7%)이 올해 한번도 회의를 개최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날 행감이 이루어진 과학경제국 산하25개 위원회중에 5곳은 2년간 한번도 개최되지 않았고 올해 개최되지 않은 위원회는 무려 15개에 이른다.

특히 조례상 연간 1회이상 개최를 명시한 로컬푸드위원회는 2017년과 2018년 한번도 위원회를 개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조례마저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광영의원은 특히 생활임금위원회의 결정금액을 대전시가 일방적으로 낮춘 것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생활임금위원회는 지난 10월11일 9명의 위원이 참석해 회의를 열고 두차례의 투표를 한 끝에 2019년 생활임금을 9679원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대전시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지역고용악화, 자치구별 편차 등을 이유로 9600원으로 낮추어 발표한바 있다.

이에 대해 오광영의원은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에게 “금액의 문제는 차지하더라도 위원회의 결정을 일방적으로 삭감한 것은 구시대 행정행태이며 위원회의 역할을 무력화시키는 여론무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결론적으로 생활임금을 무력화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따져 묻고 “최저임금 이상으로 근로자의 인간적 문화적생활을 가능케 할 목적으로 제정된 취지를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새로은 대전, 시민의 힘으로’라는 캐치프레이즈를 표방한 허태정시장의 7기 행정부에서 공무원들은 전혀 새롭지 않은 자세로 행정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8.11.20 화 23:42
우)301-817 대전시 중구 당디로 93 (산성동 136-69 번지)
[대표전화] 1566-0150   |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8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