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을지대병원]두통 충분한 휴식 스트레스 등 생활습관 개선
을지대병원 신경과 김재국 교수 | 승인 2018.11.07 20:08
신경과 김재국 교수

직장인 김모(32)씨는 최근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두통 증상이 나타난다 일상생활을 하다가 머리가 지끈거리며 특별한 이유 없이 가끔은 깨질 듯 머리가 아프기도 한다 참다못해두통약을먹고 나면 머리가 멍해져 직장에서 일에 집중하기도 힘들고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크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는 두통증상이 더욱 악화되기 쉽다 급격한 기온저하로 혈관이 수축돼 산소와 각종 영양소가 뇌에 원활히 공급되지못해두통을유발하는것이다.

두통이 심하면 깨질 듯한 고통은 물론이고 일상생활을 하는데도 큰 지장을 주는 경우가 많아주의해야한다.

두통은 전체인구의 90% 이상이 일생에 한번은 경험할 만큼 흔한 질환이다. 하지만사람들은 두통이 심하거나 오래 지속되면 혼자만 고통을 받는다고 생각하거나 혹은 머릿속에 심각한 질병을 떠올리며 고민을 하기도 한다.

을지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재국 교수는 두통은 심하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줄 정도로 고통스럽지만 지나친 걱정이 오히려 두통을 악화시키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원인만 3백여 가지 내가 겪고 있는 두통은?

두통의 원인은 현재까지 3백여 개 이상이 있다고 알려질 정도로 상당히 많다 이 중뇌종양뇌혈관질환 뇌막염 등과 같이 명백한 기질적 원인이 있는 경우를 이차성 두통이라 부른다.

하지만 두통 환자 중에는 특별한 원인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다 이를 일차성 두통이라고하며 크게 만성 편두통, 긴장형두통과 군발두통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두통의 대명사인 편두통은 머리가 맥박이 뛰듯이 반복적으로욱신거리게아프며 이러한 두통이 지속되다가 저절로 완화된다. 주로 머리 한쪽에 치우쳐 두통이발생하고움직이면 두통이 악화된다.

편두통 환자는 두통일기를 쓰면서 발작의 빈도 및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조사하는것이필요하다 편두통 발작이 1개월에 3회 4회 이상 일어나거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두통이라면 예방적 약물요법이 필요하다.

긴장형두통은 일차성 두통 중 가장 흔한 형태다 긴장형두통은 보통 스트레스나 정신적 긴장에의해 유발되는데 대개 양쪽 머리에 나타나며 무겁거나 짓누르는 듯한 통증이 지속된다.

오전보다는 오후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나 움직임에 의해 악화되지 않는다 긴장형두통은근본적으로 정신적 신체적 약물학적 기전에 의해 유발되므로 긴장형두통 치료에는정신지지요법, 근육이완제 유발점주사요법, 항우울제 등이 사용된다.

두통이 일정기간 군집성으로 나타나는 군발두통은 한쪽 눈 주위 및 이마 옆쪽 부위에 극심한통증이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또한 앞이마와 안면부위에 땀이 난다거나 눈꺼풀이 쳐지고 눈꺼풀 부종이 나타나는등의증상을동반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극심한 통증 때문에 두통발작 시 안절부절 못하게만든다군발 두통의 치료는 편두통과 마찬가지로 급성기 치료와 예방치료로 나누어진행된다.

*예방 위해 ‘이것’ 필요해요

두통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피로 회복을 위해서충분한 숙면을 취하고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 운동을 통해 뇌에 건강한 자극을 주는것이도움이 된다. 또한 스트레스는 호르몬 불균형을 유발해 두통을 유발하므로스트레스를적절하게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급격한 온도 차이는 머리가 무겁고 무기력해지는 일시적인 두통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실내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춥더라도 실내 환기를 자주 해 뇌혈관이 수축과 이완을반복하면서 온도변화에 유연하게 적응 할 수 있도록 한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3회 이상 30분 정도 충분히 집 전체를 환기하는 것이 좋다 외출시에는옷을따뜻하게 입고 갑작스러운 기온변화로 몸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카디건 머플러마스크등을준비해 착용한다.

식습관을 통해서도 두통을 예방할 수 있다. 동물성 단백질은 서서히소화되어온종일 혈당을안정시키는데 도움이 되므로 아침에 생선 육류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소량이나마 아침식사를꼭하는 것이 좋고, 취침 전 너무 과도한 음식섭취는 숙면을 방해하고 상대적으로소화기관쪽으로혈류를 치우치게 해 아침 기상 시 머리가 무겁고 아프게 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카페인은 두통을 유발하는 주요한 원인이므로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커피를 비롯해 녹차 콜라초콜릿 등에 대량의 카페인이 포함되어있다.

카페인은 일차적으로 뇌 표면의 혈관을 수축시키지만 이후에 카페인의 효과가 소멸되면서혈관을 확장시키므로 두통을 야기 시킨다.

그러나 커피를 많이, 자주 마시는 사람이 갑자기 커피를 마시지 않게 되면 수축된 혈관이 반동적으로 확장하기 때문에 머리가 아프게 되는데 이럴 때 커피를 다시 마시면 머리가 덜 아프게되기는 하나 그 이후에 또다시 이러한 카페인 금단성 두통을 계속 유발하게 되므로 서서히 커피마시는 양과 횟수를 줄여나가야 한다.

을지대학교병원 신경과 김재국 교수는 두통은 방치할 경우 어지럼증 불면증 우울증 불안장애와같은 질환이 동반될 가능성이 있고 만성 두통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적극적인치료를해야 한다며 또한 참을 수 없는 두통이 갑자기 발생하거나 잠을 이룰 수 없을정도의심한두통이라면 2차성 두통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신경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한다.

을지대병원 신경과 김재국 교수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을지대병원 신경과 김재국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8.11.20 화 23:42
우)301-817 대전시 중구 당디로 93 (산성동 136-69 번지)
[대표전화] 1566-0150   |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8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