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스포츠
대전시티즌, 안산그리너스FC를 상대로 연패 탈출.
이준희 기자 | 승인 2018.06.05 15:53

[MBS 대전 = 이준희 기자]

대전은 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안산과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15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이 연패의 늪에 빠졌다. 3연승 뒤 2연패다. 성남FC전 패에 이어 광주FC와 홈경기에서도 무릎을 꿇었다. 광주전은 특히나 아쉬웠다. 김진영의 부상과 가도에프의 퇴장 등 잇따른 악재 속에서도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추가시간 2골을 내주며 패했다.

연패의 사슬을 끊어야 할 때다. 다시 한 번 위기에 강한 면모를 드러내야 한다 대전은 이번 시즌 연패를 하더라도 3경기 이상 가지 않았다 2연패가 최다였고 항상 그 다음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위기 속에서 선수단이 하나로 똘똘 뭉친 결과다.

안산전은 분명 쉽지 않다 최다 득점자(5골) 가도에프가 퇴장 징계로 출전하지 못하는 가운데 김진영 골키퍼까지 부상으로 결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수적 열세 속 45분 가까이 뛰었기에 체력적 부담도 크다.

하지만 고종수 감독은 위기 속 더 단단해지는 선수단을 믿었다 고 감독은 안산전도 쉽지 않게 됐다 하지만 뒤에 있는 선수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지금까지 늘 그랬다. 누가 빠지더라도 나머지 선수들이 그 공백을 채워줄 것이다. 3일 뒤 안산전에서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경기를 준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선수들 스스로도 마음을 가다듬었다. 고참 안상현은 성남전 패배 후 머리를 짧게 깎았다. 고참으로서 심기일전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함이었다 고 감독은 안상현이 갑자기 머리를 깎고 왔다 고참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 어린 선수들에게 귀감이될것이다라고말했다.

안산전 역시 승점 6점짜리 경기다.승점 16점의 대전과 안산(승점 19)의 격차는 여전히 3점이다 다득점에서 대전이 앞서고 있기에 승리하면 다시 6위로 올라갈 수 있다 때에 따라 최대 5위까지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대전에 3연패는 없었다 위기 속에 더 단단해지는 대전은 안산전을 통해 반전의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는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하는 에너지데이로 꾸며진다 대전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째 개최되는 에너지데이를 통해 에너지 절약 캠페인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경기 전 남문광장에서는 재활용 연필 증정 나만의 부채 만들기 나만의 발전기 만들기 에너지 절약 표어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리며 하프타임에는 에너지 절약 퀴즈대회를 통해 다양한 경품이 증정된다.

대전 대 안산 통산 상대전적

0승 2무 3패 6득점 9실점

대전 대 안산 최근 상대전적

2018/03/11 안산 3 : 2 대전 패

2017/10/29 대전 1 : 1 안산 무

이준희 기자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7.18 목 10:43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