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오피니언
[한국건강관리협회] 면역력을 키우는 습관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노은중 부원장 | 승인 2018.01.18 22:37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노은중 부원장

면역력이 높아야 건강하다고 말한다. 

면역력을 정확한 수치로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면역력에 문제가 생기면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지는 것은 분명하다. 찬바람이 부는 지금, 잔병에 시달리고 있다면 면역력을 키워야 한다.

면역력이란?
면역력이란 몸이 건강하게 돌아가도록 만드는 힘이자, 몸에 침입한 외부물질에 저항하고 대응하는 힘이다. 사람은 누구나 면역력을 가졌지만, 정도는 각각 다르다. 똑같은 상황에서도 질환에 걸리는 사람이 있고, 걸리지 않는 사람이 있다.

면역력의 핵심은 백혈구의 힘이다. 백혈구는 혈액 속을 돌아다니며, 몸을 보호한다. 백혈구가 몸속 순찰 중에 외부물질을 발견하면 이를 공격해 몸을 지킨다. 백혈구의 힘과 면역력은 비례하지만, 적당한 수준을 유지해아 한다. 

면역력이 떨어져 있으면 감기를 비롯해 각종 감염성 질환이 생기기 쉽다. 에이즈, 암 등의 무서운 질병도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생긴다. 반대로 면역력이 지나치게 높으면 루프스, 류마티스 질환 등 각종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한다.

1.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라

저체온증인 경우 더욱 철저히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 체온이 낮아지면 혈관이 수축해 혈액순환에도 문제가 생겨 면역력이 떨어진다. 따라서 질병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또한 몸이 차가우면 백혈구의 활동이 둔해진다. 백혈구는 온도가 높을 때 활발하게 이동하는 특성을 가졌다. 몸이 따뜻해야 백혈구도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서 면역력이 강해진다.

2. 백미보다는 현미

면역력을 키우는 방법으로 확실한 것은 식습관 개선이다. 식습관을 단번에 고치기 어렵다면, 흰 쌀밥 대신 현미밥을 먹는 것에서 시작하다. 

현미의 식이섬유 함유량은 백미보다 약 6배 정도 많다. 식이섬유는 장을 단련하는 영양소이다. 면역력은 장 건강과 연결된다. 현미는 장운동을 도와 면역력을 키우는 효능이 있다.

3. 오래 씹을수록 더 좋다.

10분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식사가 끝난다면,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일 확률이 높다.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오래 씹어 먹어야 영양소가 몸에도 골고루 흡수된다. 침은 소화효소를 비롯해 면역글로불린A, 락토페린, 라이소자임, 페록시다아제 등 향균 물질과 감염에 저항하는 물질을 포함한다. 

더구나 음식을 대충 씹어 넘기면 몸속에서도 소화하기 버거워한다.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음식을 꼭꼭 씹어 먹어야 한다.

4. 입보다 코로 숨쉬기

코로 숨을 쉬면 들이마신 공기가 코를 따뜻하게 하고, 코의 습도를 적당한 수준으로 유지한다. 공기 속 떠도는 먼지와 세균도 코에서 걸러주므로 기도와 허파를 보호하기도 한다. 입으로 숨을 쉬면 공기 중의 먼지는 물론이고 세균, 바이러스 등까지 몸속으로 쉽게 들어온다. 

목에 있는 편도선이 외부 물질을 어느 정도 방어하는 것은 다행이지만, 입으로 숨을 쉬는 것은 불필요한 곳에 면역력을 낭비하는 것고 같다. 코막힘은 단손히 코에 생긴 문제를 넘어 전신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이다.

5. 질병 예방, 손씻기에서 시작

손씻기는 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바이러스와 세균이 몸에 침입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가 손을 통한 경로이다. 실제로 수인성 전염병의 약 50~70%는 올바른 손씻기로 예방이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손이 청결할수록 면역력도 강해진다. 손은 자주, 올바르게, 깨끗이 씻어야 한다. 손바닥뿐만 아니라 손등, 손가락, 손톱까지 꼼꼼히 씻는 것이 중요하다.

면역력 자가진단 체크리스트
나의 면역력은 괜찮을까?
다음의 항목에서 해당하는 답을 골라 점수를 더한다.
그렇다 : 2점 / 보통이다 : 1점 / 아니다 : 0점
_자주 피곤함을 느끼고 쉽게 지친다.
_아침에 일어날 때 몸이 아주 무겁고 처진다.
_많이 자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더 피곤해지는 것 같은 기분이다.
_몸이 나른하고 집중이 잘 되지 않으며 권태롭다.
_감기가 잘 걸리고 쉽게 낫지 않는다.
_입안이 쉽게 헐고 입술이 자주 튼다.
_눈에 염증이 자주 생긴다.
_상처나 흉터가 생기면 쉽게 아물지 않는다.
_무좀이 있거나, 치료해도 금방 재발한다.
_배탈이 자주 나거나, 설사를 자주 한다.
_인내력과 끈기가 떨어지는 편이다.
_무언가를 할 때 체력이 부족한 것을 느낀다.
_담배를 많이 피운다.
_술을 많이, 자주 마신다.
_규칙적으로 하는 운동이 없다.
_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이다.
_쉽게 우울함을 느끼고, 기분 전환을 하기 어렵다.
_식사, 취침 시간이 불규칙적이다.
_즉석 음식을 즐기고 영양 균형에 대해 무관심하다.
_가족이나 친척 중 생활습관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많다.

0~9점 면역력이 강한 편이다. 앞으로도 현재의 생활습관을 유지해 건강을 지켜야 한다. 10~19점 면역력이 양호한 수준이다. 더 나빠지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관리해야 한다.

20~29점 면역력이 약한 편이다. 조금만 방심해도 병이 생길 수 있다. 생활습관을 점검해 대책을 찾아야 한다.

30점 이상 면역력이 현저히 떨어진 상태이다. 현재의 생활습관을 반드시 바꿔야 한다.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는 것도 방법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노은중 부원장  mbstv@daum.net

<저작권자 © 미니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노은중 부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소개약도명품관경영지원센터MBS사회사업영상구입방법신문구매방법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    UPDATE : 2019.10.15 화 14:54
우)34187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로 60 사이언스타운 401호
전화 042-226-5111  |  FAX 042-226-5110   |   등록번호 : 대전아00033
등록일자 : 2008.10.07   |   발행·편집인 : 이준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준희
Copyright © 2019 MBS - 한국의 대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bstv@daum.net
농협 414-01-037154 (예금주 : 미니방송)
Back to Top